불혹, 하지만 다시 스타그래프트

brood war지난 주에 후배 Y가 일주일 동안 우리 동네에 머물렀다.

비행기 타고 오가는 거리에 떨어져 있지만 이상하게 자주 보는 후배. 둘이서 딱히 새롭게 할 것도 없고 할 얘기도 많지 않은데, 남자 둘이 일주일이란 시간을 서로가 서로에게 소중히 그리고 알차게 보냈다는 생각을 들 게 해준 것은 아무래도 국민 게임 스타크래프트의 힘이 크지 않았나 싶다.

담배연기 자욱한 모니터 앞에서 서서히 드러나는 맵을 보며 희열을 느끼고, 치열한 전투와 전략 안에서 말 그대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그 시간을 함께 보내다보면 비록 넌 나의 적이지만 그래도 멋진 테란이었다 같은 묘한 우정이 싹트는 듯 하다.

여자로 치면 5월의 햇살 드는 카페 창가에서 커피 한잔 너머로 오가는 밝은 담소의 시간과 같지 않을까?

게임이 끝나면 나의 전략은 무엇이었는지, 너의 전략이 어쨌다느니, 의미 없는 훈수와 아쉬운 한탄이 오가며 다시 한번 파이선 맵에서 카운트를 기다리길 반복하다보면 어느새 저녁시간. 그래 잘됐다, 이번 판은 저녁내기다.

그렇게 며칠을 질럿과 마린들과 함께 보내고 마우스와 단축키가 손에 익을 무렵 쯤에 후배가  다시 떠났다. 예상했던 공허한 시간들이 이어진다. 회사 일이 많이 밀렸음에도, 무슨 아쉬움 때문인지 난 아직도 패한 게임들을 복기하며 입구 막기를 연습하고 지난 프로게이머들의 방송들을 찾아본다. 내 나이 곧 불혹이라는데 임요환의 3연벙을 찾아 보며 감탄 하게될지는 정말 생각도 못했다. 뭐가 불혹이야, 흔들리잖아. 후배는 일이 잘 안 풀린다며 한탄을 했지만, 경기가 안 풀렸을 때의 한탄과 분노의 무게만큼엔 못 미쳤던 것 같다. 역시 곧 불혹의 나이다.

둘 다에게 해당되는 얘기지만, 일이 잘 안 풀리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게임 때만큼의 집중력을 일에 적용할 수 있다면 안 풀릴 일이 없다. 운이 없고 기회가 없는 것이 아니라, 그리고 환경이 문제가 아니라, 개념이 없는 거다.

 

순간이동

fly이제는 고전이 되어버린 영화 ‘플라이(The Fly)’를 보면 주인공 과학자가 전송기라는 것을 발명한다.

때는 핸드폰도 대중화되지 않은 1986년이지만 지금의 공간에서 다른 공간으로 순간이동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발명품인 ‘전송기’라는 것이 나오게 된 것이다.

그로부터 30년이나 지난 지금, 순간이동을 가능케 해주는 전송기는 아직 발명되지 않았다. 그 정도의 시간이면 대중화까진 아니더라도 실험단계의 수준까진 와야 맞지 않나 싶은데, 그런 얘기는 아직 들어보질 못했다. 여전히 영화 속의 이야기일 뿐이다.

하지만 스크린 터치로 우표도 없는 편지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을 수 있는 지금의 세상이 이루어진 것처럼 전송기를 통한 순간이동 또한 언젠간 현실이 될 미래의 한 모습이지 않을까 싶다.

그런 세상이 오면 택배기사들과 우편배달원들은 다른 업종으로의 이직을 심각하게 고려해봐야 할 것이다.

그들은 전송기를 통해 지역의 거리없이 물건을 배달할 수 있게된 세상에서 더이상 할 일이 없게 된다. 소비자는 스마트폰 따위로 물건을 구매하고 판매자는 전송기를 통해 소비자에게 물건을 즉각적으로 배달해 줄 수 있다. 구매와 동시에 바로 물건을 받아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상품후기에선 더이상 ‘배송이 빨랐어요.’라는 후기를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물론 반품도 쉽다. 내 생각엔 이 획기적인 발명품인 ‘전송기’는 당일배송을 사랑하는 민족적 특성을 가진 한국에서 발명될 확률이 매우 높다.